the Graydaywrite admin
LG TONE FREE UT90S 그간의 사용기. 2024/04/18 (Thu)
아마 이걸로 평가는 거진 끝날 듯.
지난 달 말에 구입해서 지금까지 나름 잘 써먹고 있는 LG TONE FREE UT90S입니다(이하 UT90S). 메이저한 모델들 제치고 마이너하다면 마이너한 그런 기기를 산 것은 부정하기 힘든 힙스터 기질 때문이라고도 할 수 있겠지만, 솔직히 말해서 생각보다 선택지가 많지 않았던 탓도 있었습니다. 이전에도 이야기를 했지만 순수 퀄리티로만 보자면 소니의 WF1000XM5 같은 녀석을 사도 되었고 아니면 BOSE의 QC 시리즈들도 괜찮았을 겁니다. 아쉽게도 그 둘 모두 할인 시기가 아니었기에 선택하지 않은 이유는 거기에 있었지요. 세일하면 메리트가 있는데 정가를 주고 사기에는 조금 아쉬운 부분이 있기도 했고 무엇보다 그만한 자금적 여유가 별로 없던 탓도 있습니다. UT90S역시 저렴하다 할 수 있는 것은 아니긴 했지만 어찌저찌 카드 청구 할인까지 이용한데다 무이자 할부 3개월까지 이용해서 구매한 것이니 조금은 나았다 할까요. 당연히 할부 거는 것이 실제로는 이후에 성가신 일로 돌아오기는 하지만, 당장은 부담이 덜한 듯 보이기도 해서 선택한 것이고 할부는 가급적 관리해가면서 하고는 있어서 이번에는 감당이 가능했다고 볼 수 있겠지요. 사실 가장 편한 것은 일시불이기는 한데 살 당시에는(지금이라고 뭐 돈이 충분하겠냐만) 그리 여유롭다 볼만한 상황이 아니었던 부분도 있습니다.

이전에도 이야기를 했던 바가 있지만 아예 저렴하게 가자면 그럴 수도 있었던 편입니다. 전통의(?) QCY도 있고, 그거 아니더라도 알리등지에서 파는 TWS들이 많았으니까요. 상대적으로 저렴하면서도 성능이 나쁘다 하기는 힘든 삼성 버즈 시리즈도 있었긴 하나 버즈 시리즈는 애초에 선택지에 안 넣은 편이었습니다. 외이도염 이슈는 아무래도 계속 뇌리에서 지우기 힘든 그런 부분이 있었기 때문이겠지요(1세대만의 문제고 2세대는 없다는 소리도 있다지만 여전히 이슈가 있다는 소리도 있으니까). 그러던 와중에 시선을 돌린 쪽이 LG TONE FREE 시리즈였고 가장 최신 제품인 UT90S가 리뷰나 사용기 찾아보면 이전과 다르다는 평이 많은 것에 더해 그 이전의 고장날 때까지 쓴 넥밴드 이어폰 역시도 LG 제품이었던 인연도 있어서, 또 처음부터 UV 살균 기믹을 밀고 내놨던 것도 있어서 선택하게 된 것이었지요. 내심으로는 조금만 더 저렴했으면 하는 바람도 없잖아 있었지만 그 부분만큼은 어쩔 수 없으니 그냥 카드 청구 할인이나마 된다는 것에 만족할 따름입니다. 이후 노트20 울트라에도 별 탈 없이 연동 잘 되어서(별도의 앱이 있은 탓이기도 하겠고, LG는 스마트폰 시장 철수 한 것도 있을테니) 잘 써먹고 있습니다. 돌비 애트모스 기능이 LG V50S와는 달리 노트20 울트라는 스마트폰 기능으로 지원이 되어서 그런지 앱의 설정은 좀 다르긴 하더군요(기능이 애매해서 안 쓰긴 하지만).

지금까지 한 20일 가깝게 쓰고 있는 입장에서는 생각보다 더 만족하면서 쓰고 있는 편입니다. 예전에


[FIRST] / [1][2][3][4][5][6][7]...[1001] / [NEXT]


IRiS ell =starry scape=